승리 방송사고 섹시청바지 조회수 영화눈물


승리 방송사고 섹시청바지 조회수 영화눈물

노무현 대통령이 “지역당에 반대, 당을 지킬 것”이라고 말한 데 대해 김근태 열린우리당 당의장이 “지역당 비난은 제2의 대연정”이라고 맞불을 놓아 당청 갈등이 최고조에 이르고 있다.
노 대통령과 김 의장의 정면 충돌은 신당과 지역주의를 바라보는 시각차에서 벗어나 여권 분열의 촉매제로 작용해 정치권 빅뱅을 앞당기는 모양새다.

  1. 방이동헬스장 투시사진 고쟁이누드
  2. 십질닷컴 미연시애니매이션 기타 글래머
  3. 크기! 무료자위동여상 레이싱걸오랄게시판




김 의장은 “대연정을 추진하면서 ‘한나라당이 선거법 개정에 동의하면 권력을 통째로 넘겨도 좋다’는 발언이 국민에게 모욕감을 주고 지지층을 와해시킨 일을 (대통령은)기억해야 한다”고 따졌다.

김 의장은 또 “통합신당 논의는 초심으로 돌아가 참여정부를 출범시킨 평화세력을 재결집하는 것이며, 새로운 시대정신을 담자는 것”이라면서 “이런 노력을 지역당 회귀로 규정하는 것은 다시 모욕감을 주는 것으로 유감스럽다”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특히 김 의장은 “당이 나갈 길은 당이 정할 것”이라며 청와대가 당의 일에 간섭하지 말 것을 직접적으로 경고했다.





김 의장은 1일 확대간부회의에서 전날 노 대통령의 언급에 대해 “통합신당을 지역당으로 비난하는 것은 제2의 대연정 발언”이라고 반박했다. 승리 방송사고 섹시청바지 조회수 영화눈물


김 의장의 지적은 ‘당의 앞길은 당원들간 토론을 통해 결정할 것이므로, 수석당원이지만 당원의 한 사람으로서 노 대통령도 결정된 대로 따라야 한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승리 방송사고 섹시청바지 조회수 영화눈물
김 의장은 이어 “지역주의 타파는 당연하며 모두 힘을 모아 (지역주의 타파에)노력을 경주해야 한다”면서 “(그러나)지역주의 타파가 유일한 과제는 아니며 명확한 비전으로 평화와 번영의 물꼬를 트는 것 역시 중요하다”며 지역주의를 놓고도 노 대통령과 미묘한 시각차를 드러냈다. 승리 방송사고 섹시청바지 조회수 영화눈물

이외에도 김 의장은 부동산 정책과 한미FTA, 일자리 창출 등에 대해 거론한 뒤 대통령을 비롯 정부가 민생문제 해결에 주력해야 한다고 재차 주문해 맞불의 종지부를 찍었다. 승리 방송사고 섹시청바지 조회수 영화눈물

이에 앞서 노 대통령은 30일 청와대 측근과의 자리에서 “나는 신당을 반대한다. 승리 방송사고 섹시청바지 조회수 영화눈물 말이 신당이지 지역당을 만들자는 것이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그간 비슷한 뉘앙스의 언급은 있었지만, 노 대통령이 직접적으로 신당 반대 의견을 피력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노 대통령의 발언은 29일 김한길 원내대표의 ‘대통령은 정치는 당에 맡기고 국정운영에 전념해 달라’는 언급에 이병완 대통령 비서실장이 “대통령은 정치에 전념한 일이 없다. 일관되게 당정분리 원칙을 지켜가면서 당무에 관여않고 국정에 전념해 왔다”고 맞선 후 나온 것이어서 더욱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정치에 전념치 않았다는 청와대의 대응과 달리 ‘신당 반대, 열린우리당 사수’발언은 향후에도 대통령이 직접적으로 정치에 관여 또는 전념하겠다는 뜻으로 내비치기 때문이다.

노 대통령은 또 “당을 지킬 것이다. 당적을 유지하는 것이 당을 지키는데 도움이 된다면 그렇게 할 것이고, 탈당하는 것이 당을 지키는데 도움이 된다면 그렇게 할 것이다”라고 의지를 분명히 했다.

이는 노 대통령이 28일 국무회의에서 ‘임기와 탈당’을 언급한 뒤 탈당이 공식화 되고 있는 분위기에 대통령 자신의 뜻을 보다 분명히 하자는 의미에서 나온 발언으로 해석된다.